2월19일 KOVO 삼성화재 : 현대캐피탈

인생도박 0 65 0 0

삼성화재는 직전경기(2/14) 원정에서 한국전력 상대로 3-2(25:19, 11:25, 25:18, 23:25, 15:13)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2/10) 홈에서 KB손해보험 상대로 0-3(16:25, 23:25, 21:25) 패배를 기록했다. 구단 최다 기록에 해당하는 8연패 늪에서 빠져나오게 되었으며 시즌 5승24패 성적. 한국전력 상대로는 외국인 선수 마테우스 크라우척이 복근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연패를 끊고자 하는 선수들의 강한 의지가 몸을 던지는 허슬 플레이와 강력한 수비로 나타났고 김동영(20득점, 52.94%), 황경민(16득점, 50%), 신장호(12득점, 57.89%)으로 구성 된 삼각 편대가 힘을 냈던 경기. 리시브가 흔들린 상황에서도 이승원 세터가 낮고 빠른 토스를 포기하지 않으면서 범실은 늘어났지만 상대 블로킹을 피할수 있었고 안우재(9득점, 50%)은 승부처에 강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던 상황. 다만, 상대의 경기력이 롤러코스터를 탔고 서브(6-7), 블로킹(10-15), 범실(34-28), 전체 팀 득점(99-100)에서 밀렸던 경기 였다는 것은 정상참작이 필요하다.


현대캐피탈은 직전경기(2/16) 홈에서 대한항공 상대로 0-3(20:25, 20:25, 19: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2/12) 홈에서 OK금융그룹 상대로 3-2(25:16, 25:14, 20:25, 20:25, 15:12) 승리를 기록했다. 3연승이 중단 되는 패배가 나왔으며 시즌 12승17패 성적. 대한항공 상대로는 허수봉(13득점, 60%)과 센터 차영석(9득점, 88.89%)이 분전했지만 디우디(8득점, 44.44%)가 3세트에는 웜업존으로 물러나야 했을 만큼 경기력에 기복이 심했고 3연승의 과정에서 힘이 되어준 높이의 장점이 살아나지 않았던 경기. 팀서브 최하위의 문제점이 고개를 내밀면서 서브 에이스 0개를 기록했던 탓에 상대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수 없었고 대한항공의 빠르고 정확한 공격에 블로킹(3-7) 타이밍이 늦었던 상황. 다만, 대한항공의 경기력이 워낙 좋았던 하루 였고 경기 흐름을 반전 시키기 어렵다고 판단한 최태웅 감독이 후일을 도모하기 위해서 디우디에게 휴식을 주는 선택을 가져간 부분은 나쁘지 않은 판단 이였다고 생각 된다.


마테우스 크라우척이 복근 부상으로 정상 가동될수 없는 삼성화재와 달리 현대캐패탈은 삼성화재를 만나면 더욱 힘을 냈던 디우디가 사이드 블로킹의 높이가 낮은 상대의 약점을 파고들 것이다. 현대캐패탈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언더오버)

4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현대캐피탈이 홈에서 3-0(25:22, 25:23, 25:23) 승리를 기록했다. 디우디(21득점, 61.29%)가 높은 타점이 동반 된 공격으로 블로킹 위에서 많은 득점을 해냈고 허수봉(12득점, 57.14%, 서브에이스 2개)가 강한 서브로 상대 공격 루트를 단순화 시키는데 성공한 경기. 반면, 삼성화재는 토종 선수들로만 8경기 연속 나섰고 황경민(7득점, 66.67%)이 1경기 결장후 돌아왔지만 김동영(19득점, 42.86%)과 신장호(11득점, 44%) 공격 성공률이 모두 45% 미만 이였던 경기. 블로킹(6-9) 싸움에서 밀렸으며 범실(23-11) 싸움에서도 완패를 당했던 상황. 


3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현대캐피탈이 원정에서 3-0(25:21, 29:27, 25:18) 승리를 기록했다. 디우디(17득점, 40.63%, 서브에이스 4개)가 강한 서브로 상대 공격 루트를 단순화 시키는데 성공했고 김선호(8득점, 60%)의 깜짝 활약이 나온 경기. 반면, 삼성화재는 김동영(18득점, 52.94%), 황경민(11득점, 60%)이 분전했지만 승부처에 확실한 해결사가 없었던 경기. 또한, 블로킹(4-11) 싸움에서도 밀렸으며 상대 보다 범실을 10개 더 많이 기록했던 패배의 내용.


2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삼성화재가 원정에서 3-0(25:20, 25:20, 25:18) 승리를 기록했다. 지금은 팀을 떠난 바르텍(14득점, 44.44%)의 결정력은 만족할수 없었지만 김우진(9득점, 60%), 신장호(8득점, 72.73%), 김정윤(7득점, 85.71%), 박상하(5득점, 66.67%)이 동시에 높은 공격성공률을 기록한 경기. 반면, 현대캐피탈은 트레이드를 통해서 팀을 떠난 신영석과 대한한공과 경기에서 손가락 부상(2주)을 당한 최민호의 결장으로 팀의 장점이 되었던 미들블러커 경쟁력이 사라졌던 경기. 


1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현대캐피탈이 원정에서 3-2(20:25, 25:23, 25:20, 23:25, 15:11) 승리를 기록했다. 디우디(25득점, 49.02%)가 해결사가 되었고 전광인의 군입대 공백을 2세트 부터 교체 투입 된 송준호(19득점, 51.52%)가 완벽하게 채웠던 경기. 반면, 삼성화재는 바르텍(42득점, 59.09%)이 57.89%의 높은 점유율 속에서도 높은 공격 성공률을 끝까지 유지했지만 4명의 선수가 두 자리수 득점에 성공한 현대캐피탈과 달리 바르텍 이외에는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한 토종 선수가 없었던 경기. 


평소 보다 선수들의 집중력이 올라가는 자존심을 걸고 싸우는 V클래식 매치가 된다. 두 팀 모두 버티는 힘이 약하고 범실이 한번 나오기 시작하면 전염병 처럼 퍼진다는 공통된 문제점이 있는 타이밍. 4세트 이상의 승부가 예상된다.


핸디캡 => 패 

언더& 오버 =>오버 

0 Comments
Category
Visitor